블로그 이미지
그저 그런 자유로움.. #풋내기#

카테고리

common freestyle (32)
just free (4)
culture (12)
image (16)
Total3,286
Today0
Yesterday0
카페탐방기같은 글은 절대 쓰지 못할거란 생각은 지금도 변함없지만, 맘에드는 공간인데 우연히 커피를 팔고있었더라...라는 변명으로 내 자신을 우선 진정시킨다. 홍대앞 카페는 이미 수년전부터 두터운 카페매니아들로부터 샅샅이 헤집어지며, 알만한 사람들은 모두 다 아는 카페들이 옹기종기 모여있게 되어버렸다. 그 혼란한 카페촌 (홍대앞을 이루는 3대요소-술집,옷가게, 그리고 카페..사족이다..)을 등지고 상수동과 합정동으로 발걸음을 옮긴 카페들 역시 하루가 멀다하고 여러 매체를 통해 소개되어지고 있지만, 그래도 북적이는 홍대앞에 있는 카페들보단 좀더 정이 가는것이 사실이다.

흔히 당인리라고 불려지는 당인리발전소(정식명칭은 서울화력발전소..란다) 근방에도 그 척박함을 조금씩 개간하며 카페공간들이 탄생하고 있다. (이미 합정동 우리집 근처에 자리잡은 조그만 카페들도 아주 러블리하다)
어제 가본 '앤트러사이트'라는 외우기 힘든 이름의 카페... 꽤나 인상적인 공간이다. (뜻이 무연탄이란다.)

(네이버 지역정보에서 퍼온 사진)

외관에서 느껴지듯이 공장이다. 원래 공장이었고 지금은 커피 공장이라는 수식어가 정말 그럴듯하다.
카페에 대한 소개는 타 블로거들이 친절하고 자세하게 소개하고있을터이니, 난 딴소리나 늘어놔야겠다.

카페로 쓰이는 2층은 생각보다 넓은 공간이라 전시나 파티에 딱일듯하다. 이미 전시는 진행중이었다.
내부 분위기가 딱 재즈다. 스윙 재즈... 트럼펫소리...피아노소리가 듣고싶은 공간.

카메라 렌즈를 50mm만 갖고간 탓에 사진을 별로 못찍어온것이 아쉽다.

사실 분위기와 더불어 한가지 더 얘기하고 싶은건 커피!
에스프레소 마끼아또와 핸드드립 커피를 먹어본 소감은... excellent!!

지금까지 먹어본 에스프레소 중 단연 최고다!! (하지만 에스프레소를 절대로 마니 먹는편은 아니다.)

핸드드립커피 역시 진하면서도...음...암튼 괜찮다. (표현력이 딸린다.)

공간도 맘에 들고 커피도 맛있고, 최근에 발견한 가장 멋진 곳. 그 후미진 위치땜에 사람들이 넘쳐나는 일은 없을듯 하지만서도 홍대바닥 소문은 워낙에 무서운지라...
암튼 홍대말고 합정동, 상수동으로 올 일이 있다면 이곳에서 만납시다. 나랑 같이갑시다.

러블리 에스프레소 마끼아또

갖고간 책은 내팽개치구 낙서만 열심히 했다.


























'고양이를 좋아하세요'라는 온통 고양이가 넘쳐나는 전시가 진행중이었는데, 카페 한구석에 '금보'라는 작가가 있었다고 한다. 사실 난 누군지 잘 모른다.

'culture > spa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인리 커피 공장 - 앤트러사이트 (anthracite)  (0) 2010.03.29
Posted by #풋내기#
나의 기억속에 우드스탁은 9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GMV(지구촌영상음악을 기억하시는가..)와 핫뮤직 등을 종종 사다가 한달내내 정독하며 섭렵하던 시절, 94년 우드스탁25주년 기념공연이 열렸던 기사를 GMV를 통해 접하면서 우드스탁이란걸 처음 알게되었다.
(사실 별책부록이던 우드스탁 현장화보집의 한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던 상반신누드의 여인네가 더 기억에 남아있긴하다.)

암튼 69년에 열린 우드스탁은 히피, 평화, 반전, 마약, 섹스, 지미 핸드릭스, 재니스 조플린, 40만명 등의 단어들로 뇌리에 박혀있는 정도다. 역사상 최대의 음악페스티벌이라는 수식어에서 알수있듯이 40년이 지났어도 음악페스티벌을 얘기할 때마다 항상 따라다니는, 페스티벌의 단군할아버지같은 존재랄까.


최근들어 우드스탁 코리아에 대한 말들이 많다. 대부분은 그 라인업에 대한 기대와 소문에 대한 진상 파악이 주를 이루는듯 하다.

분위기상 8월에 한국에서 추진할거같긴 하다. 그런데 우드스탁이 성공할지는 모르겠다.

모두가 소문의 라인업을 보며 대박을 연발하는 동시에, 지산과 갈등하는 사람들까지 늘어가고있는 상황.

저기 써있는 우드스탁의 아빠-아티 할배가 한 얘기두 있다하고, 홈페이지까지 만들어논걸 보니 뭔가 하긴 할거같은데, 벌써부터 난리치긴 이른 느낌이다.

특히 라인업에 대한 난리는 우려스러울 정도다. 한간에 확정이라고 떠도는 라디오헤드, 펄잼, 고릴라즈, 사이먼앤가펑클 등은 누가봐도 눈이 뒤집힐만한 라인업에 틀림없다. 정식 공지가 뜰무렵 떡밥라인업 중 한두팀만 포함된다해도 난 주섬주섬 노숙준비를 하며 짐을 싸고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벌써부터 기대를 키우진 말자. 물론 '우드스탁'이라는 상징성을 감안해볼때 이제와서 없던일로 하자..라는 X소리는 하지 않을거라 예상하지만, 페스티벌의 성패는 라인업 뿐만이 아닐것이다.(2008년 썸머브리즈의 나쁜예를 잠시만 떠올려보면 조심스러울수밖에 없다.) 국내외 대형 페스티벌이 빽빽히 몰려있는 여름시즌을 감안해보면 라인업 떡밥도 마냥 믿고 있을수만은 없는 일일테고.


한국의 특수한 현실을 이유로 우드스탁의 개최 명분은 충분해보인다. (마지막 분단국이니 한국전 발발 60주년이니 G20 개최니) 본래 평화와 반전을 부르짖었던 우드스탁 아니었던가. 하지만 40년전과 지금을 비교하기란 무리가 있을지 모르겠다. 아니 무리일 수 밖에 없는것이 맞을지도. 이미 94년과 99년에 2차례 우드스탁이라는 이름으로 행사가 진행된 예가 있기 때문이다. (이것 또한 69년 우드스탁과 비교하면 나쁜 예로 평가받는다.) 간단히 얘기하자면 너무 상업적으로 변했다는 것이다. 반전, 평화 등 사회,정치적이었던 우드스탁 스피릿의 향수를 간직한채 수십년이 지난 지금, 이제서야 대규모 음악페스티벌이 자리잡고있는 2010년 한국에서의 우드스탁은 과연 어떤 모습, 어떤 풍경의 우드스탁이 펼쳐질지 기대반 우려반.. 딱 그만큼이다.

 
(저때만 해도 평화의 상징이었을) 비둘기가 기타위에 살포시 앉아있는 저 포스터. 개인적으로는 저 그림이 그대로 우드스탁코리아의 포스터로 사용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개인적으로는 꼭 DMZ에서 개최하지 않아도, 꼭 국방부에서 후원하지 않아도(아무래도 이건 좀 거슬린다..) 꼭 푸르른 잔디 위에 무대를 세우지 않아도 우드스탁에 가서 모두가 Peace를 노래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물론 라디오헤드가 온다면 나역시 정신줄 놓겠지만.
Posted by #풋내기#
동명의 책 이야기도, 동명의 동호회 이야기도 아닌 내용이겠지만 본질은 같은 얘기일지도 모르겠다. 사실 책은 보지도 못했으니 본질이 같은지는 그냥 추측일 뿐이다.

올해도 락페를 위시한 각종 음악페스티벌 소식들이 연일 인터넷을 달궈주고 계신 이때, 지산밸리 서막을 알리는 조기예매 도전 광클릭 연습 중 긴장되는 마음을 진정시켜보고자 키보드를 두드려본다.

어느새부턴가 여름이면 락페로 휴가를 떠나는게 자연스러워졌는지는 모르겠지만, 본인은 매년 펜타에 갔었어도 당일치기로 만족해야했으며 슬램은 무서워서 슬램존 근처는 얼씬도 못했음을 부끄럽게 떠올린다. (사실 펜타는 돈내고 간 기억이 없다... 후후)
2009년 사상 초유의 라인업이라 울부짖으며, 트라이포트가 천재지변으로 망한지 10년만에 강산이 변하니깐 대한민국 락페에두 이정도 라인업이 오는구나.. 라고 감격했던 지산밸리 덕분에 본인 역시 펜타는 과감히 버린 사람중에 한명이 되어있었다. (이젠 진흙탕보다 잔디밭이 더 끌리는건 어쩔수 없다.)

이제야 조금은 락페를 즐길줄 알것같은 기분이 들고 (착각이어도 좋다..) 그래서 나도 페스티벌 제너레이션이 된게 아닐까라는 그럴듯한 상상을 해보며 한껏 마음은 부풀어 오르지만, 해가갈수록 곤두박질 치는 체력땜에 페스티벌 제너레이션의 낙오자가 되진 않을까...가슴이 쫄아드는 기분이다.

하지만 체력보다는 마음가짐!!
마음은 이미 월디페를 지나 펜타, 지산을 거쳐 글로벌개더링 찍고 자라섬 들러서 GMF까지.. 멀리두 나가있다.

하지만 당장은 무엇보다 하이라이트가 될 7월의 지산락페를 위해 올인할때...
1차라인업 발표 후 작년 이상의 라인업을 기대해보는것도 쏠쏠할테고.
아아..노는 것두 힘들다.

Posted by #풋내기#

아름다운것

image/digital / 2010.03.10 02:00

물이 모여
빛이 모여
마음이 모여


 

'image > digi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 지산락페  (0) 2010.08.07
untitle  (0) 2010.04.19
untitle  (0) 2010.04.19
untitle  (0) 2010.04.19
아름다운것  (0) 2010.03.10
Posted by #풋내기#

안녕 바다

image/diana / 2010.03.10 01:50

'image > dian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뮤지션  (0) 2010.07.21
세모  (0) 2010.07.21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시골  (0) 2010.03.10
안녕 잎새  (0) 2010.03.10
Posted by #풋내기#

안녕 바다

image/diana / 2010.03.10 01:44

'image > dian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모  (0) 2010.07.21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시골  (0) 2010.03.10
안녕 잎새  (0) 2010.03.10
안녕 명동  (0) 2010.03.10
Posted by #풋내기#

안녕 시골

image/diana / 2010.03.10 01:41

'image > dian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시골  (0) 2010.03.10
안녕 잎새  (0) 2010.03.10
안녕 명동  (0) 2010.03.10
안녕 합정동  (0) 2010.03.10
Posted by #풋내기#

안녕 잎새

image/diana / 2010.03.10 01:39

'image > dian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시골  (0) 2010.03.10
안녕 잎새  (0) 2010.03.10
안녕 명동  (0) 2010.03.10
안녕 합정동  (0) 2010.03.10
Posted by #풋내기#

안녕 명동

image/diana / 2010.03.10 01:36

'image > dian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시골  (0) 2010.03.10
안녕 잎새  (0) 2010.03.10
안녕 명동  (0) 2010.03.10
안녕 합정동  (0) 2010.03.10
Posted by #풋내기#

안녕 합정동

image/diana / 2010.03.10 01:25

'image > dian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바다  (0) 2010.03.10
안녕 시골  (0) 2010.03.10
안녕 잎새  (0) 2010.03.10
안녕 명동  (0) 2010.03.10
안녕 합정동  (0) 2010.03.10
Posted by #풋내기#

글 보관함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